목회칼럼

  • 설교와 칼럼 >
  • 목회칼럼
복음 관상 기도 방법-예수님과 함께 깊이 머묾
운영자 2019-04-20 추천 0 댓글 0 조회 146

 

복음 관상 기도 방법-예수님과 함께 깊이 머묾

 

예수님의 생각과 마음을 제대로 알아듣기 위해선 예수님을 직접 만나 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분을 이 두 눈으로 보고 두 귀로 듣고 두 손으로 만져 보고 온몸으로 느끼는 가운데 그분이 어떤 분이신지 알아들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을 물리적으로 만날 수는 없습니다. 직접 기도 체험을 통해, 그분과 만남을 통해 그분을 알아보는 것입니다.

우리가 보통 사람을 알아가는 것도 그렇지 않습니까. 함께 만나 차를 마시기도 하고, 식사를 같이하기도 하고, 대화를 나눠 가는 가운데 그 사람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지 않습니까. 예수님에 대한 이해도 마찬가지입니다. 그저 내 머릿속에서 이렇게 저렇게 생각하고 판단하고 단정 내리는 가운데 예수님을 알아가는 것이 아니라, 직접 내가 예수님을 만나 체험해 보는 과정을 통해 예수님을 알아가는 것입니다. 이는 신학적 혹은 교리적 지식을 통해 예수님을 아는 것과는 아주 다릅니다.

이렇게 예수님과의 직접적인 만남을 향한 복음 관상 기도를 하기 위해서는 예수님을 중심으로 다른 이들과 더불어 일어나고 있는 복음 사건들을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합니다. 마치 내가 그 복음 사건의 현장 속에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이쯤 이야기하면 아셨겠지만, 우리가 기도 중에 복음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을 때는 예수님에 대한 큰 애정 속에 머물고 있어야 합니다. 그런 사랑이 바탕이 되고 있어야, 기도 중에 새롭게 보게 되거나 알게 되는 것에 감동하고 나도 그렇게 변화되어야겠다는 마음이 일기 때문입니다. 복음 관상 기도를 통해 그렇게 우리는 예수님을 닮아 갈 것입니다. 오직 그것이 우리의 유일한 희망이요 기쁨이요 힘이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복음 관상 기도의 예 중 하나

구체적인 복음 관상 기도의 예를 하나 들어 보면 이해하기가 좀 더 수월할지 모르겠습니다. 예수님께서 요단강에서 세례를 받으시는 장면을 관상했던 체험입니다. 먼저 나사렛을 떠나시는 장면부터 봤는데 어머니 마리아와의 이별 같은 곳에서는 별다른 느낌이 없었습니다. 그 후 요단강까지 가시는 여행길을 살펴봤는데 거기서도 별다른 것은 없었습니다. 그냥 짧은 시간에 수월하게 요단강까지 쑥 가 버린 것입니다.

그다음 요단강 주변을 보기 시작하면서 사람들이 어떻게 모여들고 있나 하고 살펴봤습니다. 그랬더니 떠오른 이미지가 군데군데 사람들이 무리 지어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때 예수님의 모습을 보고 있는데 자연스레 떠오른 생각은, 예수님께서 아무 데나 철퍼덕철퍼덕 앉으시면서 사람들 사이에 섞여 그들과 이야기를 나누시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저로선 이 이미지부터가 예사롭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저의 평소 모습과는 다르기 때문입니다. 저는 그렇게 스스럼없이 아무 데나 편안하게 앉고 대화에 끼어들고 하는 성격이 아닙니다.

이어서 보는 건, 그렇게 모여 있는 사람들의 무리가 어떤 무리는 이미 세례를 받은 무리고 어떤 무리는 세례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때 제게 인상적으로 떠오른 생각이 한가지 있었습니다. 예수님이 어느 무리의 사람들 사이에 끼어 있었는데 한참 이야기를 나누다가 그들이 이젠 자기들 차례가 되었다고 세례받으러 가자면서 일어서는 것입니다. 바로 그때 예수님 곁에 앉아 있던 어떤 여자가 일어서며 예수님 손목을 잡고 일으켜 세우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예수, 당신은 세례 안 받아요? 우리랑 같이 세례받아요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 여인에게 손목이 잡힌 채 엉거주춤 일어서시면서 그래, 나도 이 사람들하고 같이 세례받자하시는 것입니다.

이 장면이 제게 강렬한 인상을 느끼고 다가온 것은 틀이 없는 예수님 모습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적어도 제가 관상하고 있는 장면 속에선, 예수님은 미리 짜 놓은 계획 같은 것이 있고 그것을 강한 의지로 실천해 나가시는 그런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그저 매 순간 아주 맑게 깨어 계신 가운데 그때그때 상황을 보시고 그 상황에 따라 움직이시는 것이었습니다. 세례를 받고, 광야에 가서 시험 기간을 거치고, 그리곤 공생애를 시작하면서 하나님 나라를 전한다는 식의 계획을 먼저 세우시고 실행해 나가시는 것이 아닙니다.

요단강에서 함께 이야기 나누던 사람들 사이에서 그들의 움직임을 보시며, 그들과 함께 세례를 받으심으로써 그들 속으로 들어가고자 하시고 그들과 하나가 되고자 하시는 모습이, 제가 관상 기도를 통해 본 예수님의 모습인 것입니다. 이 점은 제게 상당한 도전이 되는 것입니다. 저는 규범적인 성향이 강하고 그만큼 많은 틀을 스스로 만들어 놓고 그 틀 안에서 계획적으로 움직이는 기질이 두드러졌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복음 관상 기도를 통해 어느 장면에 가선 자신이 생각지도 않았던 어떤 생각이나 이미지들이 떠오르면서 자신의 모습을 비춰 주게 되고, 순간적인 그 과정을 통해 자신 안에 놀라운 변화가 일어납니다. 이 지점이 복음 관상 기도의 초점이라고 보입니다. 성령께서는 우리를 변화시켜 예수님 닮은 모습으로 바꿔 내기 위해 이런 식으로 움직이십니다. 자신과는 다른, 때론 정반대의, 예수님의 모습을 보게 만듦으로써 에고에 사로잡힌 우리를 해방하시고 치유하시고 변화시키시어 당신 닮은 이로 바꾸시는 것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안경을 닦는 시인 視人’ 운영자 2019.04.27 0 141
다음글 예수님의 금 긋지 않는 마음 운영자 2019.04.13 0 128

21928 인천 연수구 새말로 146 (연수동) 목민교회 TEL : 032-822-1211 지도보기

Copyright © 목민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4
  • Total20,187
  • rss
  • facebook
  • facebook
  • 모바일웹지원